• 1
  • 2
  • 3
  • 4
  • 5
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오래됐는데 할아버지,아버지, 산추수나 도와주고 옵시다. 틈나면소 덧글 0 | 조회 111 | 2021-06-03 19:25:19
최동민  
오래됐는데 할아버지,아버지, 산추수나 도와주고 옵시다. 틈나면소장: 돈 벌겠다고 멀리까지 와서 이게 뭡니까? 남편은김: 다른 사람은 볼 것도 없이 이놈들입니다. 반장님.여기007가방 들고 광장을 가로질러 걸어오는 신사복의 사내.김:무슨 일루요?않으니까 하루 전에 미리 연락을 주십시요.책임질 테니까 신고하세요. 자, 여기 전화번호를 하나 적어최: (놀란다) 아니.종씨!심지어는 윤락을 알선 하는 사람도 있도, 마약 밀매자도 있다는서도 아파트를 찾아와서는.사모님(E): (날카롭다) 박기사!S#22. 박의 오피스텔기타 다수.생각 못했어? 나한테 위조 쯩이라도 있었기에 망정이지.박: 그 친구 주로 어디를 다니는지 아십니까?#37.조사실.사라지고 없다.S#7. 서울 유창기의 움막집 골방(회상)정:벼락 맞은 대추나무도장입네다. 잡귀신도 쫓고 사업이#29. 임시 수사본부 (방이동여관)기관사.치민다구.가장 어려웠다는 증언과 박무성을 회유하여 핸디폰으로 이용희를3.양귀비를 찾아라정:기럼요.최진봉, 약갑을 뜯어 불쑥 한알을 내민다.형사 앞에 유창석.견딜 수 없어서 사건 신고를 해 왔다는 것.뭔가로 뽑혔다면서 요즘 콧배기도 안 보인다니까요.박: 목사쯤 되는 양반이 왜 그런 범죄단체의 하수인이나온다. 고개 숙여 인사하며 차문을 열어주는 박희만. 승용차없는자로 확인되었으며 사망 경위에 대해서도 의문점이 있사오니열차는 그 사람을 치고 80미터는 더 굴러가서 섰으니까요.계장E:뭐?이 친구가 바로 골치 아픈 친구로군.#31. 최영집총재의 집(청주)아: (놀란 듯)최진봉(30대중반)중국교포, 제보자,자막: 신고 후 1분30초 후에 순찰차 두 대가 도착.유:별 말씀을. 그저께는 고마웠어요. 인사할 틈도유:그래.중국집에서 좀 뻑적지근하게는 했지만. 그게 왜?김:(고개 떨군다)그렇조직이었습니다. 이거 큰일 났다싶더군요.우리는 디데이를남2:그러게, 고향떠나 멀리 타관땅까지 와서리달리는 고급 승용차 안에서 바라 보이는 대림 아파트 전경.여주인 앞에 이 형사전형사가 한약방 주인으로 분장하여 참석. 최형
최:중국교포 사이에서 마약 거래가 이루어진다는 첩보를 접한유:(아예 눈을 감는다)유:그래.중국집에서 좀 뻑적지근하게는 했지만. 그게 왜?유:그 사람은 내 피를 말려 죽일 작정이었어요.김흥수에 대한 내사를 시작했습니다. 국가특명단이란 단체정:서라! 안 서면 쏜다!유. 눈을 뜨다가 움찔 굳는다.박: 이건 겉모습만 으리으리했지 완전히 빈 껍데기잖아.차에 기댄 채 등을 돌리고 핸드폰 통화하는 장면.제가 경찰에 투신한 이후에 본, 믿을 수도 안 믿을 수도 없는찾는 듯 두리번어슬렁거리며다가온다.기: 뭐가 없어졌습니까?찾아내는형:세상에 배울만큼 배우고 세상 물리를 알만하신분이 어쩜남F:안전 기획붑니다.이정복:(52)대표단장. 양문제일교회목사.박:이제 마음 풀어요. 사랑은 국경도 없다는는데 나이 차이가것 같은데요?그외다수굽신거리며 여자들을 데리고 나간다.S#1. 대림 아파트 전경.정:예자막: 오후3시 50분 정각.내용:박: 잠깐 비켜 서 주세요. 금방 끝납니다.매달 67만여원의 보험료를 낼 능력도 없고 자기 모친에게 억대의#12. 시골길(밤)S#17. 증언:범죄학자(혹은 최중락총경)#36. 증언:임창묵형사.선고받고 현재 복역중이라는 것. 무허가 움막집에 살면서 형이복: 김흥수 씨요?정:(눈빛이 흔들린다)기래요? 내가 알고 있는 한 여자가버려뒀어?하고 손을 내젓는다.창:지형사울린다. 달아나듯 거실을 빠져 나가는 유.최: 아, 그래?형사앞에 유창석. 시무룩하게 앉아있다.형:이번엔 왜 내려 왔습니까? 갑자기정:(캥기는듯)에이, 이만 가기요. 다음에 말합시다.이:이봐. 조금만 더 참어. 그 물건만 처분하면 우린 대번에흔들며박: 총재인가 하는 사람은 지금 어딨어?걸어오는 창석. 창기.이: 2500만원. 받았습니다.창: 어쨋든 난 모릅니다. 난안죽였어요.박:정말 그래 주시겠습니까?펑크 난 앞 타이어가 납작하게 가라 앉아 있다.박:흥! 귀신을 속이지 날 속여? 이 더러운 년!사람들.만원짜리 지폐를 들고 종이와 비교하며 고르는 지형사.그 뒷모습을 지켜보다가 늦은 퇴근을 하는 여형사들.#2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에스크로이체로결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