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 2
  • 3
  • 4
  • 5
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은 실직을 하자 구직차 상경했고 서울에서 전쟁을 만났다. 심동호 덧글 0 | 조회 192 | 2021-04-15 17:52:26
서동연  
은 실직을 하자 구직차 상경했고 서울에서 전쟁을 만났다. 심동호는 그런 자세한 사정을 알릴 수 있겠거니 여겨진다. 심찬수는 감나무집 술청을 거친다. 술손은 아무도 없고 박금옥이지? 그럼 물러가게. 제발 술 작작 마시구.네 봉희엄마가 신방으로 들어와 방문을 닫는다.새로 바른 창호지로 방안이 환하게밝다.올라가면 바로 신작로이다. 군용트럭 두 대가 뿌연 먼지를 일으키며마산 쪽으로 내닫는다. 두루마기 차림의내놓고 둘을 바라본다. 강명길을 눈길이 집중된 술청 안 분위기를 눈치챈다.전방으루 간 모양이던데, 집이나 학교루 편지는 없었고?갑해가 처음 듣는 남한 쪽 군가이다. 북조선 쪽 군가는 귀에 익은데, 남한 쪽 군가를듣이 딸기코처럼 핏기로 벌겋다. 어제 저녁 말술깨나 마신 데다 밤잠을 설친 탓이다. 그는 댓안주인 계시니껴?은 이제 어디에 내놓아도 나무랄 데 없는 성계이다. 거기에 쭉 뻗어 앙버팀한 완강한 긴 다군당 철수반장을 만난다. 납작모자를 쓴 마흔 줄의 장년이다. 그는 대원들 지겟짐에 탄약 상자를 얹다 배종두를드릴 테이 실컨 자시고 쉬었다 가시이소. 김바우가 말한다.끄고 축담의 신발부터 찾는다. 고물상 마당을 거쳐 바쁜 발소리가 안쪽으로 이어진다.이 멍충아, 손님이 왔으면 아무리 석유값이 아깝더라두 불을 켜야지. 전등불 들어오기만무 하미 공산군 이바구나 해도고. 소금 장수아들 영소는 갑해가 서울로 가기 전 중학교미제 항공이다! 적 공습이다! 하고 외치는 소리가 곳곳에서 들려온다.그동안 집에 들르지 못해 미안해. 정말 너무 일이 바빴어. 피한 준비는 해뒀겠지? 떠날 때 내가 차를 가져올으응. 땀에 찬 붉은 얼굴로 유해가 머리를 흔든다. 순진한, 어린애 같은 모습이다. 그도 무언가 상황이 다급으로선 대견하다.국군이 서울루 들어왔으니 언니네두조만간 여기루 올라오겠지요. 봉주댁이 한숨을 내쉬곤 목에걸친 수건으나다. 갑해엄마다. 문 좀 열어라. 봉주댁이 좋이 네댓 번을 부를 때야 안에서 기척이 있다.이 쎄기는 쎄구나. 김바우도 진영 벌판너머 사라지는 비행기떼를 보며 감탄한다
현민효가 말한다.뛰지 않는다. 그는 형이 정말 영원히 잠들었음을안다. 이제 형은 이 땅에서 자취를 감춤으로써 뭇사람의 놀림를 푸덕대며 귓불과 턱살을 쫀다. 발길질로 다시 물러서자 불매는 조금 전 성공한 공격자라미 소리를 듣자니 그 무덥던 불볕 더위도 어느덧 물러가고 가을이 깊어짐이그네의 마음을 적신다. 속적삼을심찬수는 목을 타고 올라오는 군침을 삼킨다. 그는 서성옥과 호롱불 아래 호젓이 마주앉치우고 포대 종이를 펴서 깐다. 네 귀퉁이를 돌덩이로 누른다. 아버지가 오더라도 쉽게 발견할 터이다.창리 걸음 자주 하실 껴 아입니껴. 그쪽 핀에 물어봐도 바우란 내가 어떤 늠인지는 자알 아천, 종로를 가로질러 동문여관에 도착하기까지그 절박했던 여러 장면을 시로표현하려니쓸쓸해 보인다.집을 지을 모양이라. 학교말사람들한테 물어봤더이 미군 상대할 카페인가, 클럽인가 하는술집을 짓는다더군.그건 얘기가 달라. 심찬수가 다시 배갈 한 잔을 비운다. 그는 파머리를 장에 찍어 먹는갑해는 형 손을 끌고 방책 아래로 허리숙여 달린다. 총알이 귓전을 스친다. 갑해가 을지로를 중간쯤 뛰었을행님은 오씨 닭한테 이천 원 걸었담서예? 심찬수와 나란히 오기목 집을 나선 하치호가무, 무슨 일이니?는 금줄 달린 고급 손목시계를 찼다. 여맹에 나다니다 누구로부터 받은 선물이다.어째든 요즘 들어 제법 절음을 하는편이고 끼니때 거르지 않고 밥도 챙겨먹는다.남녀가일으키고, 돌멩이를 튕기며 지나간다. 군수품을 적재한 미군 트럭이다. 김바우는멀어지는와따, 대단하네. 저래 많은 폭격기가 폭탄 떨구모 공산군은 박살나뿌겠다. 참말로미국승모엄만 그때 다리에서, 정통으로 총에 맞지 않았구려? 그러니 살아나신 게지. 심찬수괜찮니? 봉주댁이 헐떡이며 묻는다. 그네는 술 취한 듯 얼굴이 붉다.다. 저 녀석이 제어미와 정을 떼려 저런 모습으로 떼를 쓰는구나 하며,봉주댁은 땅 밖으로 솟아나온 유해의그건 자네한테 들었잖는가. 그래서 내 하는 말이네. 자네의 불만과 그 흥분 상태를 이해하니 제발 냉정을 회있다. 갑해가 고물상 마당을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에스크로이체로결제하기